회원님의 인터넷익스플로러 버전은 x.0입니다. 낮은 버전의 IE는 보안에 취약할 수 있습니다. 최신버전 업그레이드

 
[단독] 국정화 ‘찬성의견’ 4만장 인쇄 납품
관리자 작성 15.11.19 21:27 조회 6,474

서울 여의도의 한 대형 인쇄소 관계자는 “지난 2일 오전에 ‘오늘 밤 12시 전 세종시 배달까지 끝내야 한다’는 4만부의 인쇄물 주문이 급하게 들어와서 작업해 교육부에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는 “주문자가 넘겨준 파일로 밤 9시 넘어서까지 출력 작업을 했고, 대여섯 곳(인쇄소)에서 택배로 전달받은 인쇄물까지 합쳐 교육부에 배달했다”며 “트럭도 우리가 빌렸다”고 말했다. 그는 “(올역사) 스티커가 붙은 박스들이 우리 인쇄소에 전달됐고, 인쇄물을 거기에 담아 교육부로 보냈다”며 “주문한 대로 급히 출력만 해서 보냈을 뿐 내용은 모른다”고 덧붙였다. 

행정예고 여론수렴 마감 날에 찬성 의견서들을 인쇄소에서 출력·인쇄해 오후 11시쯤 정부세종청사에 배달한 정황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이다. 

지난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야당 의원 보좌관들이 교육부에서 확인한 15만여장의 국정화 찬성 의견·서명지에는 동일한 양식·찬성이유 의견서에 이름만 다르거나, 컴퓨터 출력지에 같은 필체로 작성·복사된 것들이 대거 포함돼 있었다.

인쇄소 관계자는 “최종 오더는 ‘서울의 대학 교수님’에게서 왔다”고만 밝혔으나, 이 교수는 성균관대 양 교수로 알려졌다. 의혹의 박스들을 트럭째 교육부에 전달한 ‘올역사’는 지난달 26일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역사교과서개선특위 간사)이 주최한 세미나에 주관단체로 참여했다. 강 의원 측은 “양 교수가 세미나를 모두 주도했다”며 “(올역사는) 양 교수가 하는 단체로, 우린 모른다”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32&aid=0002652166



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bestofbest&no=223668&s_no=223668&page=1